모리야스 감독 선수 기용 논란, 전 日 국가대표 작심 비판 "납득할 수 없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1-11-21 01:26 | 최종수정 2021-11-21 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