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하이' 인천 김 현 "기다림에 보답하고 싶었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1-11-07 19:36 | 최종수정 2021-11-08 0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