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구하라 유서 존재하나 "만일 대비해 작성"…금고 절도범 추적 재점화 ('그알')

이게은 기자

기사입력 2024-06-23 09:59 | 최종수정 2024-06-23 1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