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여전한 용두리 왕자..백현우 벌써 보고싶네

김소희 기자

기사입력 2024-05-15 1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