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효심 깊은 외동딸…부모님 모시고 파리 여행 "오래 간직될 추억"

이게은 기자

기사입력 2024-04-20 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