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세父' 신성우, 카리스마 내뿜던 '로커'였는데…이제는 子위해 '동요'만 ('아빠는 꽃중년')

안소윤 기자

기사입력 2024-04-03 1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