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상에도 3일 푸바오 배웅"...강철원 사육사, 눈물의 마지막 인사 [SC이슈]

정안지 기자

기사입력 2024-04-03 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