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kg' 이장우 "살 쪄서 지하철 타면 아무도 못 알아봐, 차 안 끌고 다녀" ('장금이장우')

이게은 기자

기사입력 2024-02-25 1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