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4 아들 발톱까지 깍아주다니…오은영 "답답해서 죽는 줄" 한탄('금쪽같은 내새끼')

백지은 기자

기사입력 2024-02-02 1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