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 홍예지x지우 보며 좌불안석…불꽃 튀는 신경전에 긴장감('환상연가')

정빛 기자

기사입력 2024-01-15 1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