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측 "명예훼손·허위사실 유포 악플에 법적 대응, 선처없다" [공식입장]

이게은 기자

기사입력 2023-11-22 07:15 | 최종수정 2023-11-22 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