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수민♥' 김경진, 2세 계획 미룬 이유 "기어다닐 정도로 아팠다"

조윤선 기자

기사입력 2023-11-04 01:41 | 최종수정 2023-11-04 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