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이라고 느낀 女 있었는데"…김동완, 23년팬 브라이덜 샤워까지 참석('신랑수업')

고재완 기자

기사입력 2023-10-25 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