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은 못참지"…임영웅, 길가 계단에서 떡볶이 '폭풍' 먹방

고재완 기자

기사입력 2023-09-11 10:3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