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女' 화사-'2호男' 뱀뱀, 4년이나 맞은편 집에서 살았는데…"언제 문 열릴지 모르니까"

이정혁 기자

기사입력 2023-09-08 22:4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