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어린 친구들 빼돌리고 책임전가"…마미손, 염따 "노예계약" 공개저격 반박

백지은 기자

기사입력 2021-11-02 16:22 | 최종수정 2021-11-02 1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