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빈, '돈의 화신' 하차 "특별한 배움의 시간이었다"

김표향 기자

기사입력 2013-02-10 09:40 | 최종수정 2013-02-10 0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