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최고의 '앙숙' 이정현-이관희, 그들은 오늘도 뜨거웠다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1-11-02 2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