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만 먹고 뛴 두경민 "체력 문제로 페이스 조절 힘들었다"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1-01-27 2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