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실점' 기록적 난타에도 묵묵히 지켜본 명장의 진심. 에이스는 '도련님'이 아니다 [대전포커스]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4-05-30 09:04 | 최종수정 2024-05-30 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