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번 쳤어, 잘했어?" 자식일처럼 궁금해한 염갈량, 거기에 보답한 손호영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4-03 15:29 | 최종수정 2024-04-03 1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