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는 없었다...돈 내고 봐야하는 야구에 대한 거부감, KBO는 왜 파격 선택했나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3-04 13:07 | 최종수정 2024-03-04 1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