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만에 맞잡은 손, 놓치면 안된다' 책임감→자부심까지…형제구단 만난 에이스의 속내 [SC캠프 in 오키나와]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4-02-25 1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