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구단 상대 0.462 맹활약에 급제동, 솥뚜껑에 놀란 가슴...1년 전 조기 귀국 악몽은 없다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2-21 1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