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장 아닌 법원에서 볼 줄이야...'뒷돈' 파문 감독-단장, 사과도 변명도 없었다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1-30 1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