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연속 밀린 상대 전적→개막 홈경기까지 내줬다…"너무 못했다" 국민타자 '절치부심'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1-04 1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