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구 강타→"더 할 수 있어요"…참을 수 없는 고통에도 '투혼', 1R 후보 이유 있었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08-08 10:0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