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들은 "이정후"라는데 이승엽이 떠올랐다, 186cm 좌타 거포에 술렁인 스카우트들 [청룡기]

정재근 기자

기사입력 2023-07-17 08:4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