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을 지켜라" 칼 빼든 박진만 감독, 김영웅 문용익 2군행...이유가 있었다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6-21 16: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