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흥이 형 때문에?' 실력 발휘 못한 이상영의 아쉬운 복귀전, 그래도 절반의 성공...4이닝 2실점 ND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6-14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