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회가 관건, 투구수 제한 없다" 뷰캐넌 대체 1차지명 장신우완, 위기의 삼성 구할까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6-08 1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