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는 은퇴했는데, 옛 동료 와다는 42세 내년에도 선발투수…"시속 150km 던지겠다"

민창기 기자

기사입력 2022-12-05 22:30 | 최종수정 2022-12-06 0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