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구리야마 감독, WBC 위해 '마지막 에이스' 설득하러 간다

나유리 기자

기사입력 2022-12-06 07:1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