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스타터' 양현종은 이제 잊어라, 2022 부활 승부 걸었다[SC포커스]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2-03-03 07:0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