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외야수 역대 2위-삼성 최다배출 타이 도전, 올해 쓰일 역사는[골든글러브]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1-12-09 09:2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