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인터뷰]'140㎞ 펑펑' 한화 강경학 "팀에 도움 되고픈 마음 뿐이었다"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1-04-12 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