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카 '베스트9'까지 석권, 상복 터졌다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11-29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