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섭 "기사 보고 당황…정하교에 먼저 사과했다" 심경 고백

    기사입력 2018-02-14 11:44:5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강지섭이 최근 논란에 대해 심경을 고백했다.

    강지섭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강지섭은 "기사를 보고 저도 적지 않게 당황했습니다. 무엇보다 어리고 여린 하교 씨의 마음이 걱정되었고, 어제 새벽 2시경에 일이 끝나 잠 한숨 못 자고 날이 밝아 하교 씨에게 먼저는 사과를 했습니다. 그녀도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고요"라고 남겼다.

    이어 "어디서부터 잘못되었는진 모르지만, 촬영 당시 리얼리티 프로그램이었고 그게 끝난 지 3년이 되었습니다. 몇십 년을 산 부부도, 평생 살아온 형제도 잘 맞지 않으면 다툽니다. 그런데 20-30년 동안 한 번도 보지 못했던 사람이 한 번에 맞기란 힘듭니다. 그건 정말 연기겠지요"라고 토로했다.

    강지섭은 "저는 정말 순수하게 다가가고 싶었고 그 과정 중에 안 맞는 부분도 분명히 있었을 것입니다. 인터뷰 중 '처음에 맞지 않는 이런저런 부분들이 맘에 들지 않았지만, 그 부분을 맞추고 나서는 그 프로그램이 저에게는 유일한 힐링이었습니다'라고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맘에 들지 않았다' 부분이 팩트가 된 거 같고요"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 당시 일일드라마를 하고 있어 적지 않은 스트레스 와중 유일하게 그날만은 즐기고 아무 생각하지 않고 힐링할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었습니다"라며 "저에게 욕을 하는 건 얼마든지 감수하고 사과드리겠습니다. 하지만 어리고 여린 그녀에게 더이상 상처가 되지 않게 악평은 이제 그만하시길 부탁을 드리겠습니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강지섭은 한 인터뷰에서 TV조선 '애정통일 남남북녀 시즌2'에서 호흡을 맞춘 파트너 정하교에게 무뚝뚝했던 이유에 대해 "사실 정말로 마음에 들지 않았다.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초반에 말도 별로 안 한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해당 인터뷰가 공개된 후 강지섭이 일반인 파트너에 대한 배려심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