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삼성누르고 3연승, 1위 DB에 1.5게임차 추격

    기사입력 2018-02-09 21:12:12

    KCC 안드레 에밋이 삼성전서 덩크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제공=KBL
    전주 KCC 이지스가 서울 삼성 썬더스를 제물로 3연승을 달리며 선두를 향한 추격을 계속했다.

    KCC는 9일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삼성과의 원정경기서 96대90으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KCC는 31승13패로 선두 원주 DB 프로미에 1.5경기 차로 추격했다. 2연승을 달리며 6위를 향한 희망을 이어가던 삼성은 강팀 KCC에는 미치지 못했다. 20승24패로 7위.

    KCC는 초반부터 공격이 잘 풀리며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1쿼터에만 27-16으로 앞선 KCC는 2쿼터에도 우위를 점했다. 삼성이 라틀리프를 앞세워 추격을 했지만 KCC가 이정현과 전태풍의 3점슛이 나오며 추격을 저지했다. 49-31로 리드.

    삼성이 커밍스를 앞세워 후반 추격을 했지만 KCC는 여유가 있었다. 쫓기지 않았고 적극적인 공격으로 점수차를 유지했다.

    삼성은 라틀리프가 종료 2분여를 남기고 5반칙 퇴장당하며 동력을 잃는 듯했지만 커밍스의 득점으로 부지런히 쫓았지만 따라가기가 부족했다.

    KCC는 이정현이 3점슛 4개를 터뜨리며 24득점을 했고, 안드레 에밋이 20득점, 찰스 로드가 19득점-1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3점슛이 12개나 나오면서 삼성의 수비를 무너뜨렸다.

    삼성은 커밍스가 28득점, 장민국과 김동욱이 15득점씩을 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