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회 신인상 이정후, "대선배님들이 주신 상이라 더 뜻깊다"

    기사입력 2017-12-07 12:47:41

    6일 오전 서울 소공동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17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인상을 수상하고 있는 넥센 이정후.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7.12.06
    화려한 데뷔 시즌을 치른 넥센 히어로즈 이정후가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한은회)가 선정한 최고의 신인으로 뽑혔다.

    이정후는 7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17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바람의 아들' 이종범 MBC 스포츠+ 해설위원의 아들로 먼저 알려졌지만, 이정후는 올 시즌 아버지의 명성에 기대지 않고 자신의 힘으로 기량을 입증해냈다. 휘문고 졸업 후 넥센에 입단한 이정후는 올해 전경기(144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2푼4리 2홈런 47타점 111득점 12도루로 맹활약했다. 신인왕에 전혀 손색이 없는 성적이었다.

    생애 단 한번 뿐인 신인상을 받은 이정후는 "우선 장정석 감독님과 코치님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무엇보다 대선배님들께서 직접 주신 상이라 더 뜻깊다. 내년에 더 잘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이정후는 사회자가 내년 연봉에 대해 질문하자 "구단에서 책정하는 대로 받겠다"며 액수에는 개의치 않겠다고 밝혔다.


    양재동=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