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세미 이혼 암시 글? 아들에 “헤어짐이 아쉽다…쿨해지자”

    기사입력 2017-11-14 10:21:42

    티티마 출신 강세미의 이혼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그의 SNS에서 이혼을 암시하는 글귀가 눈길을 끌고 있다.

    강세미는 10월 초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로수길 찍고 경리단길 남산까지 마을버스도 타고 즐거운 주말. 즐거운 날은 헤어짐이 그만큼 더 아쉽지 아들. 우리 쿨해지는 연습을 하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게시글 밑에는 "더 놀고 싶은 아들. 엄마가 나빴네. 쿨해지자. 좀 웃어줘"라는 해시태그가 걸려있다.

    이 같은 게시물을 읽은 한 SNS 친구는 "소준 씨는 사진에 항상 없어서요. 외국이라도 가신 건가요?"라며 강세미 남편에 대해 질문했지만 그는 답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3일 한 매체는 강세미가 사업가 소 모 씨와 지난해 협의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아들은 강세미가 양육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츠조선닷컴>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