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됐어"…'동상이몽2' 추자현♥우효광, 눈물로 전한 진심 [종합]

    기사입력 2017-11-13 23:48:32 | 최종수정 2017-11-14 00:15:21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동상이몽2' 추자현과 우효광 부부가 첫 임신의 감격을 함께 했다.

    13일 SBS '동상이몽2-너는내운명'에서는 남편 우효광과 함께 임신의 감격을 되새기는 추자현의 모습이 방송됐다.

    지난 방송에서 우효광은 추자현의 임신 소식을 듣고 박수를 치며 기뻐한 바 있다. 이날 추자현은 시부모님에게도 전화를 건 뒤 복받치는 감정에 왈칵 눈물을 쏟았다. 시부모님은 안 좋은 일이 있나 싶어 당황했지만, 이내 '저 임신했어요'라는 말에 진심으로 기뻐해줬다. 우효광에겐 지인들의 축하 전화가 폭주했다. 우효광은 "내가 진짜 아빠가 됐다. 난 이제 애가 아니다"라며 폭발하는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추자현에게도 윤아-한지민 등 친구들의 축하가 이어졌다.

    드디어 만난 우효광과 추자현은 감격의 포옹을 나눴다. 우효광은 "이 순간을 기다렸어"라는 다정한 말과 함께 묵직한 감동을 드러냈다. 추자현은 "효광씨 심장이 너무 삘리 뛰더라"며 그 순간의 흥분을 전했다. 우효광은 오래전부터 아이를 갖고 싶다는 마음을 숨김없이 드러내왔다. 추자현과 우효광 부부는 두 손을 마주잡은 채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추자현은 "사실 나이 때문에 조심스러웠다. 30대 후반이라 안 생기면 어쩌나 하고 질문한 적도 있다. 결혼 전에 아이가 생겨도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안 들어서더라"며 그간 드러내지 않았던 임신에 대한 부담감과 우려를 고백했다. 이어 "제가 스트레스를 받을까봐 주위에서 걱정했는데, 내려놓으니까 임신이 됐다"면서 "저도 처음이니까 임신 증상을 잘 몰랐다. 감기 증상이 있어서 매니저에게 약을 사달라고 했는데, 임신테스트부터 해보자고 하더라"며 매니저에게도 감사를 표했다.

    또 "아들이든 딸이든 괜찮으니 성격만 효광씨 닮았으면 좋겠다. 저처럼 따박따박 따지고 드는 아이가 아니었으면 좋겠다"며 소박한 바람을 드러냈다.

    정대세는 이날도 폭풍 같은 눈물을 쏟으며 "첫 임신, 감격의 순간을 앞으로도 계속 VCR로 볼 수 있다는 게 가장 부럽다"며 기쁨을 함께 했다. 이어 아내 명서현의 축하를 담은 편지와 보온 양말, 배 담요 등 선물까지 전해 추자현을 감동케 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신영과 강경준은 꿈만 같은 집을 찾았다. 하지만 가격은 무려 20억원에 달했다.

    마당부터 야경, 지하공간에 2층 테라스까지 완벽하게 부합하는 집에 두 사람은 연신 탄성을 내질렀다. 장신영과 강경준은 높은 가격에 큰 부담감을 느끼면서도 "우리 이집 사자, 얼른 계약하자", "나 진짜 열심히 한번 해볼게"라며 신혼집의 단꿈에 빠졌다.

    하지만 강경준은 은행에 대출을 알아보러갔다가 좌절에 빠졌다. 단독주택이라 대출에 어려움이 있다는 것. 이어 강경준이 마음에 뒀던 또다른 집 또한 8.2 부동산 대책 등에 의해 쉽지 않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강경준은 "은행에 대출 알아보고 왔다"고 말했고, 장신영은 "그 집 사주는 거야?"라며 애교를 떨었다. 강경준은 장신영에게 짙은 미안함을 드러냈지만, 장신영은 "오빠가 너무 혼자 조급하게 생각하는 거 같다"며 되려 미안해했다. 두 사람은 사이좋게 고기를 구워먹으며 새로운 집을 찾기로 했다.

    lunarfly@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