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하정우 "1,2편 동시 촬영, 배우들 노화 성장 고려했다"

    기사입력 2017-11-14 11:35:03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신과함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영화 '신과함께'는 주호민 작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제작보고회에서 밝은 표정으로 질의응답에 임하고 있는 배우 하정우.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7.11.14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하정우가 "'신과함께' 1편과 2편을 동시에 촬영한 것은 굉장히 합리적이다"고 말했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판타지 액션 영화 '신과함께'(김용화 감독, 리얼라이즈픽쳐스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망자의 환생을 책임지는 삼차사의 리더이자 변호사 강림 역의 하정우, 19년 만에 나타난 정의로운 망자 자홍 역의 차태현, 망자와 차사들을 호위하는 일직차사 해원맥 역의 주지훈, 강림과 함께 망자를 변호하는 월직차사 덕춘 역의 김향기, 천륜지옥의 재판관 염라대왕 역의 이정재, 그리고 김용화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편과 2편을 동시에 촬영한 시스템에 대해 하정우는 "경제적으로 좋을 것 같았다. 굉장히 합리적이다. 배우들의 노화, 향기의 성장 과정 등을 고려했을 때 1편과 2편을 같이 찍는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무려 11개월을 촬영했다. 1편과 2편의 주요 배우들이 다른데 한 공간에서 똑같은 연기를 다른 배우들과 반복해서 촬영했다. 그 지점이 어려웠다"고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블록버스터다.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마동석, 김동욱, 도경수(엑소), 오달수, 임원희, 장광, 정해균, 김수안 등이 가세했고 '미스터 고' '국가대표' '미녀는 괴로워'의 김용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