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맏형' 장필준 "젊은 대표팀, 분위기 최고로 좋다"

    기사입력 2017-11-14 07:19:49

    14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팀이 출국했다. 야구대표팀은 일본 도쿄에서 일본, 대만과 경기를 펼친다. 출국에 앞서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장필준.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7.11.14
    대표팀 '맏형' 장필준(삼성)은 덤덤한듯 다부지게 각오를 밝혔다.

    장필준을 비롯한 대표팀 선수들은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회 참가를 위해 14일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했다. 1988년생 만 29세인 장필준은 대표팀 전체 선수를 통틀어 가장 나이가 많다. 만 24세 이하, 프로 3년차 이하 출전이 가능한 대회 규정상 당당히 엔트리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출국전 만난 장필준은 "아직 실감은 잘 안난다. 도쿄에 도착하면 실감이 날 것 같다"면서 "내가 가장 나이가 많지만 '나만 잘하면 된다'는 생각이 있다. 워낙 좋은 선수들이 많고, 다른 동생들이 잘해줄거라 믿고 있다"고 했다.

    20대 초중반 젊은 선수들이 주를 이루다보니, 이번 대표팀 분위기는 어느때보다 '말랑말랑'하다. 선수들끼리 친해지기도 훨씬 수월했고, 어색함도 만나자마자 눈녹듯 사라졌다. 장필준도 "투수들이 대회 공인구 적응도 거의 마쳤고, 현재 팀 분위기가 아주 좋다. 젊고 어린 선수들이 많아서 훈련이나 연습 경기 분위기도 무척 좋았다. 팀 훈련도 소화하면서 각자 개인 컨디션도 잘 끌어올린 상태"라고 전했다.

    대부분의 투수들이 정규 시즌 종료 후 실전 경기를 소화하지 않아 컨디션 조절에 애를 먹었지만, 장필준은 연습 경기에서도 공이 좋은 투수 중 한명이었다. "현재 몸 상태나 컨디션은 좋다"는 그는 "마무리든, 셋업맨이든 순서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그저 경기에 나갔을때 내 역할을 소화해내고 내려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장필준은 또 "동생들이 워낙 착해서 내가 나이가 많다고 특별히 지시를 하거나 통제할 부분은 없었다. 지금 분위기가 좋기 때문에 감독님이 말씀하신대로 후회 없이, 하고싶은대로, 편하게 모든 것을 보여주고 돌아오고 싶다"며 '결전의 땅' 도쿄로 떠나는 각오를 다졌다.


    김포공항=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