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중 하이킥' 에브라, 결국 마르세유서 퇴출 '7개월간 출전금지까지'

    기사입력 2017-11-11 11:23:28

    ⓒAFPBBNews = News1
    관중에게 하이킥을 날린 파트리스 에브라(36)가 결국 소속팀에서 퇴출됐다.

    마르세유는 11일(이하 한국시각)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에브라와 상호 간 계약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에브라는 3일 포르투갈 기마랑이스의 아폰수 엔리케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토리아와의 2017~2018시즌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I조 4차전을 앞두고 그라운드에서 몸을 풀다 관중석의 팬과 충돌했다. 자신에 대한 비난을 멈추지 않자 결국 폭발한 것이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에브라는 동료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그라운드 옆 광고판으로 다가가 팬의 머리에 '왼발 하이킥'을 날렸다. 갑작스런 상황에 흥분한 관중 일부가 그라운드로 난입했고, 선수들과 안전요원들이 에브라를 말리는 아수라장이 펼쳐졌다. 이날 경기의 교체멤버로 이름을 올렸던 에브라는 레드카드를 받고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마르세유 팬들은 구단에 에브라의 퇴출을 요구했고, 마르세유도 더이상 에브라와 함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에브라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마르세유와 1년 계약을 맺었으나, 1년을 다 채우지 못하고 팀을 떠나게 됐다.

    이에 앞서 유럽축구연맹(UEFA)은 에브라에게 내년 6월 30일까지 7개월간 UEFA 주관 대회 출전 정지의 중징계를 내렸다. 이와 함께 1만 유로(1천300만원)의 벌금도 부과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