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현지 매체, 오승환 1년 400만달러 계약 전망

    기사입력 2017-11-10 16:48:15

    ⓒAFPBBNews = News1
    오승환이 미국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더 활약할 수 있을까.

    미국 현지에서 오승환의 재계약에 대한 전망이 나왔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팬래그스포츠는 10일(한국시각) 오승환이 1년 400만달러의 규모에 새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이 매체는 FA 자격을 얻는 선수 중 80명을 뽑아 이들의 계약을 예상했다.

    오승환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두 시즌을 뛰었다. 1+1년 최대 1100만달러의 조건에 계약을 체결했었다. 지난해 첫 시즌 6승3패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의 놀라운 활약으로 올시즌 후 대박 계약의 꿈을 꿀 수 있었지만, 올해 1승6패20세이브 평균자책점 4.10으로 조금 부진해 다년 계약은 할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다만, 붙박이 마무리는 아니더라도 아직 필승조로서 충분한 구위를 지니고 있다는 점이 잔류 가능성을 높게 했다. 또, 원소속팀 세인트루이스가 수술을 받은 트레버 로젠탈을 방출하며 오승환의 가치가 올라가고 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