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예상밖 와일드카드 합류, 선동열 감독 "우리는 변동없다"

    기사입력 2017-10-12 14:46:10 | 최종수정 2017-10-12 16:52:55

    2017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팀 최종 엔트리 확정을 위한 코칭스테프 회의가 10일 오후 서울 도곡동 KBO회관에서 열렸다. 코칭스태프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선동열 감독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2017은 한국, 일본, 대만의 만 24세 이하 선수(1993년 1월 1일 이후 출생)로 구성된 25명의 선수가 참여한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10.10.
    일본 야구대표팀이 예상을 깨고 다음달 자국에서 열리는 아시아프로야구 챔피언십에 와일드 카드 3명을 쓰기로 했다. 선동열 한국대표팀 감독은 대회 공식기자회견을 위해 12일 출국했다.

    출국에 앞서 선 감독은 "일본이 예상외로 와일드 카드를 뽑았지만 우리는 변동없이 그대로 간다. 우리는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을 준비하는 팀이다.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일본 대표팀의 이나바 아쓰노리 신임 감독은 이날 투수 마타요시 가츠키(주니치 드래곤즈), 포수 가이 다쿠야(소프트뱅크 호크스), 내야수 야마카와 호타카(세이부 라이온즈)를 와일드카드를 선발했다.

    지난 10일 대표팀 최종엔트리 선발 과정에서 선 감독은 "젊은 선수들 위주로 꾸려가는 것이 대표팀 전력구성과 향후 미래를 위해 좋다"며 "더욱이 일본이 와일드카드를 뽑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우리가 굳이 와일드카드를 선택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일본과의 기싸움에서도 한치 양보를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됐다. 하지만 개최국 일본은 노선을 바꿨다. 이번 대회는 한국과 일본, 대만 프로야구 젊은 선수들이 기량을 겨루는 대회다. 올해 처음 열린다. 만 24세 이하, 프로 3시즌 이하를 치른 선수가 선발 대상이다. 각 팀별로 3명의 와일드카드(연령 제한없음)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일본의 선수 구성이 바뀌었다고 해도 선 감독은 한국대표팀의 틀을 흔들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미 선수 선발도 마친 상태이다. 새로 멤버를 추가한다고 해도 시즌을 마친 뒤여서 여러가지 문제점을 노출할 여지도 있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