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마동석X윤계상X최귀화, 유쾌·상쾌·통쾌한 오빠들[종합]

    기사입력 2017-09-14 15:39:08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마동석, 윤계상, 최귀화 유쾌·상쾌·통쾌한 오빠들의 만남이 기대되요.

    14일 네이버 무비토크 라이브에서는 영화 '범죄도시'의 주연배우 마동석, 윤계상, 최귀화가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펼쳤다.

    이날 세 배우는 '통쾌, 날것'이라는 수식어로 영화를 설명했다. 마동석은 "시원하고 통쾌함을 느낄 수 있는게 최대 장점이다. 실화를 바탕으로 했기 때문에 더 재미가 있다"라며 영화만의 차별점을 설명했다.

    팬들이 마동석, 최귀화 사이 다소 어깨가 좁아진 윤계상의 모습을 지적하자 그는 "어디가서 덩치로 밀리지 않는데 깡패같은 형님들 사이에 있으니 그렇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특히 마동석은 이번영화에 주연과 기획을 맡았다. 기획에 참여한 것에 대해 "형사 액션물을 하고 싶었다. 어린시절 경찰이 꿈이기도 했다"라며 "감독. 배우, 제작 모든 분들이 제 꿈을 이루게 해주셨다.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했다.

    윤계상은 영화에서 '사투리 연기'를 소화했다. "2달 동안 선생님을 붙여서 열심히 했다. 일상생활의 모든 것들을 이야기한다"고 답했다.

    '추석' 개봉이지만 "아쉽게도 가족과 함께 볼 수도 아닐 수도 있다"라며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에 아쉬움을 표했다. "액션, 악당 부분이 무섭고 위협적인 요소가 있다. 하지만 잔인한 부분은 없다"라고 설명을 더했다.

    생활액션, 리얼 액션 등 '액션' 포인트에 대해 밝혔다. 마동석은 형사의 리얼리티를 살린 액션임을 설명하며 "파워, 통쾌함, 간결함에 제가 할 수 있는 복싱을 베이스로 했다"고 말했다.

    윤계상은 "무기를 든 액션이 많다. 여러가지 칼과 도끼들을 선택했다"고 이야기했다. 뿐만 아니라 외모적인 큰 변화를 준 윤계상은 "비주얼적인 포스를 보이기 위해 머리를 붙였다"라며 "근데 너무 아팠다. 아픈걸 견디기 위해 짜증이나고 화를 내는 과정이 자연스러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최귀화는 몸 액션보다는 '구강액션'임을 덧붙였다.

    세 사람은 영화 속 '명장면'에 대해 수많은 보조출연자들을 꼽았다. "천명이 넘는 분들이 오디션을 봤다. 그 분들이 기회를 얻게 되서 좋았고 신선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형사물 시리즈 욕심이 없냐"는 질문에 마동석은 해보고 싶은 의지를 내비쳤다.

    현장에서 본 서로의 모습에 대해 언급했다. 윤계상은 "영화를 보는 것 같다. 편집을 안 한 상태 그 자체로도 재밌었다"라며 "마동석 형님은 소녀감성과 부드러움이 있다. 현장에서 스태프와 배우들을 엄청 챙긴다"고 극찬했다.

    마동석은 "윤계상이 너무 열정적이었다. 새로운 모습에 뿌듯하고 자랑스럽다"고 화답했다. 또한 "최귀화와 여러 작품을 같이 했다. 준비하지 않아도 현장에서 합이 잘 맞다"라며 호흡을 자랑했다.

    영화 '범죄도시'는 2004년 하얼빈에서 넘어와 순식간에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 넣은 신흥범죄조직을 일망타진한 강력반 괴물 형사들의 '조폭소탕작전'을 영화화 한 작품이다. 실화에서 소재를 가져온 영화로 '공공의 적' 시리즈, '사생결단' '베테랑' 등의 계보를 잇는 형사물이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