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전지윤 "포미닛 해체 후 인지도 하락? 팬들에게 미안할 뿐"

    기사입력 2017-09-12 10:16:25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포미닛은 한류에 한 몫 제대로 한 걸그룹이다. '걸크러시'라는 타이틀이 나오기 전부터 무대를 장악하는 카리스마와 퍼포먼스로 사랑 받으며 국내는 물론 글로벌한 인기를 끈 팀. 이 그룹의 색깔을 대표하는 멤버가 바로 전지윤이었다.

    2013년 데뷔 후 다양한 활동으로 즐거움을 줬지만 지난해 결국 '해체'를 결정하고, 멤버들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전지윤의 경우 오랫동안 몸담았던 큐브엔터테인먼트를 떠난 뒤 독자적으로 활동 중. 포미닛 활동 때는 보여주지 못했던 오롯이 가수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포부인데, 직접 자비로 음악을 제작하고 앨범 전반에 참여하며 애정을 쏟고 있다.

    특히 완벽한 인디뮤지션의 방식으로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작사 작곡 제작은 물론, 앨범 재킷, 뮤직비디오, 관계사 미팅 등도 혼자서 진행하고 있다. 미팅 전 문서 작업과 PPT 작성 등의 잡무도 혼자서 해결하고 있는 중. 그렇다 보니 자신의 작업물에 대한 애착이 남다를 수밖에.

    오늘(12일) 발매하는 신곡 '저기요'는 솔로 전지윤의 에피타이저 같은 곡이다. 자신이 직접 작곡한 곡들은 올해 말 발매될 EP 앨범에 담았다고. 이번 '저기요'는 훌륭한 예고편이 될 예정이다.

    전망은 물론 밝다. 10년간 갈고 닦은 음악 실력과 경험이 있고, 세세한 모든 것에 에너지를 쏟아낸 열정이 있다.

    그와 나눈 이야기다. 최근 근황부터 포미닛 해체에 관련한 이야기, 앨범을 제작한 과정 등의 스토리가 흥미롭다.

    -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궁금해요.

    "오랜만이죠? 하하. 전면에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나름 바쁘게 지냈어요. 음악 작업도 많이 하고 있고..사실 앨범 준비하는 게 있어서 앨범 준비하느라 정신이 없었네요. 일단 12일에 새 싱글이 나와요. 꽤 오래된 곡이에요. 원래 투윤으로 나올 뻔한 곡인데..이 곡 먼저 들려드리고 지속적으로 음악을 내놓을 생각입니다."

    - 포미닛 해체에 대한 이야기를 안 물어볼 수 없어요. 멤버들과는 여전히 잘 지내시나요?

    "그럼요. 저희는 멤버 간의 불화가 없던 팀이에요. 어제도 같이 밥을 먹었고..친구보다는 가족이죠. 숙소생활도 같이 했고 지울 수 없는 추억이 많아요. 친구 이상의 의미가 있죠."

    -그럼 '왜' 해체를 결정하게 된 건가요

    "음..각자 방향성이나 그런 거에 대해서 고민을 하기도 전에 계약이 끝났고.. 정신이 없었던 거 같아요. 사실 해체 사실도 기사로 접한 느낌이었어요. 저희는 '해체'라는 생각은 안 하고 있었는데..저희도 기사로 보고 '아.. 그렇게 됐구나' 싶었고,이후 차근차근 정리를 하게 됐어요."

    -팬들에게도 미안한 마음이 컸겠어요.

    "아이고..말도 못하죠. 너무 미안해서..해체한다고 아무 예고도 없이 정말 갑자기 그렇게 돼서.."

    "팬들에게 정말 미안한 게 포미닛 활동을 할 때도 '떡밥' 같이 팬들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이런 게 전혀 없었다. 지금도 나와서 그런 것들을 만들어드리지 못하고 있는게 정말 미안해요. 이번을 활동을 시작으로 계속 음악을 던질 생각이다. 망하든 잘되든 아무 상관없어요. 저를 좋아해주시는 팬들을 위해서라도.. 그게 제가 할 수 있는 보답이 아닐까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 해체 이후 아쉬운 점은 없나요?

    "인지도 확 낮아졌지만 괜찮아요. 이렇게 될 거라고 예상을 하기도 했고..아쉬움은 없어요. 포미닛을 좋아해주셨던 팬들에게만 죄송할 뿐이죠...다시 제가 팬분들이 좋아할만한 콘텐츠를 들고 나오려고 노력해야죠!"

    joonamana@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