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PD "'최민수와 작업 괜찮냐'는 질문 많이 받았다"

    기사입력 2017-07-17 14:42:50

    탤런트 최민수 신성록, 강예원, 이소연이 19일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인 '죽어야 사는 남자'는 오는 7월 19일 첫 방송된다.
    상암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07.17/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고동선PD가 최민수와의 작업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7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수목극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고동선PD는 "솔직히 최민수와 작품하는 게 쉽진 않을 거라는 얘기는 들었다. 그런데 이런 저런 얘기를 들을 때부터 '그게 왜 힘들게 하는 건지 모르겠다. 내가 듣기엔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열정과 욕심 때문에 나오는 언행인 것 같고 그런 배우들이 도움이 되고 힘이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 역시 나는 어려움을 느낀 적 없다. 든든한 배우를 만난 것 같아서 힘이 된다. 지금도 가끔씩 어려움이 없냐고 물어보는 사람들이 있는데 나는 다른 배우들보다 더 쉽고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 워낙 준비도 철저하게 많이 해오기 때문에 촬영도 빠르게 잘되고 있다"고 밝혔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1970년대 중동의 한 작은 왕국으로 건너가 백작이 된 남자가 딸과 사위 앞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메리 대구 공방전''내조의 여왕' '앙큼한 돌싱녀' 등을 연출한 고동선PD가 메가폰을 잡았고 최민수 신성록 강예원 이소연 등이 출연한다. 작품은 '군주-가면의 주인' 후속으로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국내 유일 실시간 현장정보 무료 제공 이벤트 실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